‘복고’가 단순 트렌드를 넘어서 브랜드의 부활을 위한 ‘키’가 되고 있다.



← Back